2019 ‘월드 IT 쇼’ 참여기

2019 ‘월드 IT 쇼’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읊다

 

2019 ‘월드 IT 쇼’의 전시 관계자(Exhibitor)로 참여하기 위해 코엑스에 방문했습니다.

‘월드 IT 쇼’는 드론부터 시작해서 스마트 팩토리,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IT기술을 총 망라한 전시회입니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의 대형 전시관 2개를 꽉 채울 정도로 규모가 있는 전시회입니다.

2018년에 월드 IT 쇼를 방문했던 기억이 있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방문했습니다.

 

2019 월드 IT 쇼 전시장 내부

 

이번 ‘월드 IT 쇼’의 ITRC 미래인재 포럼 2019에 서강대와 함께하는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의 부스가 열렸습니다.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의 참여 연구원으로써 안내를 지원하기 위해 방문했네요.

제가 연구하고 것과 전시회에 출품된 내용은 큰 관련이 없지만
부스에 방문한 분들에게 제가 가진 블록체인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응용 기술에 대해 설명할 수 있었습니다.
결론적으로 저에게 있어서 매우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2019 월드 IT 쇼 참여함

 

부스에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주로 건네는 질문은 의외로
‘꼭 블록체인을 써야 하나요?’ 었다.

사실 블록체인이 전하는 핵심 가치는 데이터의 무결성인데,
사실 완전한 무결성을 요하는 서비스나 도메인이 많지는 않다는 나의 판단이다.
그러니 그냥 데이터베이스를 쓰지, 굳이 블록체인을 왜 쓰나요?
라는 질문에는 ‘해결해야 할 문제입니다’ 정도의 답변을 할 수밖에 없었다.

인터넷에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자료가 난립해 있다보니
(용어가 혼재되어 있거나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음에도
사실처럼 기술하는 article들이 매우 많다. 심지어 논문들도…)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을 동일시 하시는 분들도 계시기도 했다.

아무튼 일반인들은 (당연하지만) 전반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이 어떤 기능을 하고,
어떤 가치를 더할 수 있는지를 잘 모르는 것 같았다.

적어도 인공지능처럼
아! 데이터를 가지고 자동화 할 수 있는것!
정도의 개념이 대중에게 퍼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여담이지만 테라로사 커피는 맛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블록체인 관련 설명을 하며 
내 생각도 많이 정리되는 것 같았다.
나와 다른 분야에 있는 사람들이 가진
블록체인에 대한 개념을 이해할 수 있어서
중요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누구보다 블록체인을 깊게 이해하고,
누구보다 이 개념을 알기 쉽게 설명할 수 있으면 한다.

카테고리: Activit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